상단여백
HOME 행정
경제국→기획조정실, 문화국→문화경제국, 복지국→복지위생국부천시 7월1일 광역동 시행 따른 '행정기구 조직개편안 조례' 입법 예고
  • the복지타임즈=장상옥 기자
  • 승인 2019.05.11 13:33
  • 댓글 0

7월1일 광역동 시행에 따른 부천시청 조직개편안이 나왔다.

3급은 ‘실’ 체계로 4급 단위는 ‘국’ 체계로 바뀐다. 기존 경제국이 3급 기획조정실로, 문화국이 문화경제국으로 조정된다. 경제국에 너무 많은 부서가 치중해 있어 그 부담을 덜고 4개 부서 문화국과의 업무 불균형을 바로 잡기 위해 과를 재비치를 한 것으로 풀이 된다. 복지국은 복지위생국으로 바뀐다. 또 1개 보건소가 3개 보건소로 재편된다.

이같은 골자의 ‘부천시 행정기구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지난 3월27일 입법 예고 됐다. 4월 16일까지 10일간 주민들의 의견을 받는다.

기획조정실은 정책실에서 명칭을 바꾼 정책기획과를 비롯 예산법무과, 회계과, 재산활용과, 세정과, 징수과, 재산세과, 신설 취득세과 등 8개과를 관장한다.

문화경제국에는 생활경제과, 문화예술과, 일자리정책과, 기업지원과, 문화산업전략과(만화애니과), 축제관광과(관광콘텐츠과) 등 6개과로 편재된다.

복지위생국에는 복지정책과, 노인복지과, 장애인복지과, 여성정책과(여성청소년과), 보육정책과(보육아동과), 아동청소년과 등을 둔다.

행정국에는 민원과, 행정지원과, 정보통신과, 자치분권과, 노무복지과, 체육진흥과 등 6개 과를 둔다.

과(5급 기구)도 조정 및 명칭이 변경 된다. 정책기획과는 보좌기관 → 기획조정실로, 일자리정책과‧생활경제과‧기업지원과는 경제국 → 문화경제국로, 식품위생과는 행정국 → 복지위생국로, 체육진흥과는 문화국 → 행정국으로 조정된다.

변경되는 명칭은 다음과 같다. 홍보담당관(前 홍보실), 감사담당관(前 감사관실), 미세먼지대책담당관(前 미세먼지대책관실), 정책기획과(前 정책실), 재산세과(前 부과과), 문화산업전략과(前 만화애니과), 축제관광과(前 관광콘텐츠과), 여성정책과(前 여성청소년과), 보육정책과(前 보육아동과), 식품위생과(前 식품안전과), 자치분권과(前 자치행정과), 수도행정과(前 수도과), 도로정비과(前 가로정비과) 등이다.

10개 광역동은 현재 3개과(민원행정과 복지과 생활안전과)에서 민원위생과 등 2개과가 추가 신설돼 5개과로 늘어난다. 시는 의원들과 명칭을 조율 중이다.

시장에서 광역동으로 이관되는 주요 업무는 △ 하수도 유지 관리 △ 불법 광고물 단속 △커뮤니티케어 사무추진 △청년통장 신청접수△경로당 운영 및 지원△건축물 신고 수리 위법 건축물 관리, △환경 교통 소음 측정△사업장 폐기물 지도 점검 등이다.

부천시 관계자는 “광역동이 전국 최초로 시행됨에 따라 시장의 권한을 대폭 광역동장에게 위임해서 현장 중심의 주민밀착형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고 밝혔다.

부천시 조직개편안이 조례규칙심의를 거쳐 23일 부천시의회 235회 임시회에 상정돼 의회의 승인이 되면 5월 공포를 거쳐 대대적 인사가 단행된다.

the복지타임즈=장상옥 기자  SANGOK007@NAVER.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