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인천시, 내년 정부예산안에 국비 5조4,445억 반영 …올해보다 7.5%↑정부의 건전재정 기조에도 불구, 목표액 대비 4,445억 원 늘어

- 국회 심의과정에서 추가 국비 확보될 수 있도록 ‘총력’기울일 것 -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지난 7월 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인천ㆍ경기 지역민생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국회에 제출된 2024년도 정부 예산안에 인천시의 내년 국고보조금 반영액을 잠정 집계한 결과, 총 5조 4,445억 원의 국비를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는 2024년도 국고보조금 목표액(5조 원) 보다 4,445억 원이 더 많은 것으로, 올해 확보액(5조 651억 원) 대비 3,794억 원(7.5%)이 증가한 규모다. 내년도 정부 총지출 증가율이 2005년 이후 역대 최저 수준인 2.8%인 점을 감안할 때 상당히 의미 있는 성과다.

인천시는 정부의 강력한 재정 건전화와 강도 높은 지출 재구조화로 모든 재정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대 규모의 국비가 정부예산안에 반영됐지만, 이에 머물지 않고 향후 국회 심의 과정에서 추가로 국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인천시 교통망 확충을 위한  ▲GTX-B노선(3,562억 원) ▲서울지하철 7호선 청라연장(1,145억 원) ▲인천발 KTX 건설(746억 원) ▲영종 ~ 신도 도로건설(250억 원)과 ▲침수 재해위험 대비를 위한 우수저류시설 설치(178억 원) 등이 포함됐다. 

그 밖에도 ▲도서지역 식수원 개발(121억 원)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200억 원) ▲국립 인천해양박물관 건립(209억 원) ▲가족센터 건립(12억 원) 등 시민 생활불편 해소와 편익 증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이 반영됨에 따라 앞으로 시민 삶의 질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인천시는 당초 요구했던 국비 신청액보다 감액됐거나 미반영된 ▲서해5도 정주생활지원금 인상(35억 원) ▲수도권 감염병 전문병원 구축(11억 원) ▲경인권역 재활병원 노후장비 교체(29억 원) 등 주요 현안에 대해서는 지역 국회의원과 유기적인 협조와 국비상황실 운영 등을 통해 국회 심의 과정에서 국비가 추가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김상길 인천시 재정기획관은 “정부의 재정 건전화 방침에도 불구하고 인천시 역대 최대 규모인 5조 4,445억 원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것에 안주하지 않고, 오는 12월 국회에서 정부예산이 확정될 때까지 주요 사업 예산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상옥기자  sangok007@naver.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