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작품상 <주술>(부천 초이스), <만분의 일초>(코리안 판타스틱) 수상! 코리안 판타스틱 배우상 정이서(그녀의 취미생활), 정성범(어브로드)
  • the복지타임즈=이순호 기자
  • 승인 2023.07.10 15:13
  • 댓글 0
▲ 제27회 BIFAN 폐막식 후 모든 장편 경쟁부문 수상자와 조용익부천시장&#8231;정지영 조직위원장, 신철 집행위원장이 기념촬영을 가졌다.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집행위원장 신철)는 7일 오후 7시 부천시청 어울마당에서 폐막식을 갖고 올해의 수상작을 발표했다. 폐막식에는 조용익·정지영 조직위원장, 신철 집행위원장을 비롯한 ‘경쟁’ 부문 게스트 등 35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사회는 BIFAN 조직위원이기도 한 배우 조성하‧예지원이 맡았다. 이날 폐막식은 신철 집행위원장의 영화제 경과보고로 문을 열었다. 신철 집행위원장은 “BIFAN을 찾은 관객이 총 14만 명에 달한다(7월 6일 기준)”면서 “무더운 날씨에도 극장 상영부터, XR 전시 ‘비욘드 리얼리티’, ‘7월의 카니발’ 등 다양한 이벤트와 프로그램에 참여해 주신 모든 분들께 거듭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서는 ‘경쟁’ 부문 시상식을 가졌다. ▲넷팩(NETPAC·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 ▲멜리에스국제영화제연맹(MIFF) 아시아 영화상 ▲저 세상 패밀리상 ▲코리안 판타스틱: 장편 ▲부천 초이스: 장편 순으로 진행했다. 

‘넷팩(NETPAC)상’은 <걸신포차>(감독 초 웨 준)에게 돌아갔다. ‘멜리에스국제영화제연맹(MIFF) 아시아 영화상’은 <모두의 행복을 위해>(감독 시모츠 유타)가 수상했다. BIFAN 유일의 ‘BIFAN 이상한 어린이심사단’이 선택한 ‘저 세상 패밀리상’은 <건전지 엄마>(감독 전승배), <버거송 챌린지>(감독 김민하)가 공동으로 받았다.

국내 경쟁부문인 ‘코리안 판타스틱: 장편’은 6개 부문에 대해 시상했다. 작품상‧감독상‧배우상‧관객상‧NH농협배급지원상‧왓챠가 주목한 장편상으로 구분해 시상했다.

작품상은 <만분의 일초>(감독 김성환)가 차지했다. 심사위원들은 “연출‧촬영‧사운드‧연기 등 제반 요소가 조화를 이루며 높은 완성도를 보여준 작품”이라고 평했다. 김성환 감독은 “<만분의 일초>는 무엇보다 배우들이 함께 땀 흘리며 만든 작품”이라며 배우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와 함께 “추후 극장 개봉 때는 더 많은 분들과 만날 수 있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만분의 일초>는 왓챠가 주목한 장편상도 함께 수상하며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감독상은 <위험사회>(감독 김병준)에게 돌아갔다. “다양한 인간의 면면을 디테일하게 보여준 작품으로, 감독의 열정과 연출력이 눈에 띄는 작품”이라고 평가받았다. 김병준 감독은 “영화가 아닌 다른 일을 알아보고 있을 때, BIFAN으로부터 작품 초청 소식을 들었다”며 “이렇게 작품을 선보일 기회를 얻게 되고 상까지 받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배우상은 <그녀의 취미생활>의 정이서와 <어브로드>의 장성범이 수상했다. 정이서는 “캐릭터의 드라마틱한 심리적 여정을 예리하게 표현했다”는 평을 받았다. 정이서는 “<그녀의 취미생활>은 연기에 대한 고민이 깊었던 때 만난 소중한 작품”이라며 하명미 감독과 제작진에 감사를 표했다. 장성범은 “넓은 스펙트럼의 연기로 영화의 판타지적 요소를 극대화했다”고 평가받았다. 장성범은 “첫 주연작에 이런 상을 받게 되어 정말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관객상은 <어브로드>(감독 지오바니 푸무), NH농협배급지원상은 <그녀의 취미생활>(감독 하명미)이 수상했다. 이와 함께 <모르는 이야기>(감독 양근영)가 특별언급을 받았다.
‘부천 초이스: 장편’ 시상은 4개 부문이다. 작품상‧감독상‧심사위원 특별상‧관객상에 대해 시상했다. 

최고 영예의 ‘부천 초이스: 장편’ 작품상은 <주술>(감독 크리스토퍼 머레이)이 수상했다. 심사위원들은 “<주술>은 드라마와 신비주의적 요소를 매혹적으로 결합한 스릴러”라며 “분위기를 고스란히 전달하는 연출이 관객들을 영화 속으로 생생히 불러들인다”고 평가했다. 크리스토퍼 머레이 감독은 “칠레의 외딴 섬을 배경으로 한 이야기임에도, 한국 관객과 심사위원들이 작품에 공감해주신 데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감독상은 <수퍼포지션>(감독 카롤린 링비)에 돌아갔다. 심사위원들은 “캐릭터들의 도덕적‧윤리적 딜레마를 능숙하게 풀어낸 점이 돋보인다”고 평가했다. 카롤린 링비 감독은 “영화 만들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는 시기에 BIFAN의 지지가 큰 힘이 된다”고 감사했다. 

심사위원 특별상은 <A.I 소녀>(감독 프랭클린 리치)가 받았다. “출연진들의 훌륭한 연기와 잘 짜여진 드라마로 인공지능에 대해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고 평가받았다. 관람객들의 투표로 선정되는 관객상 역시 <A.I 소녀>에 주어지며 프랭클린 리치 감독은 이날 2관왕의 기쁨을 누렸다. 프랭클린 리치 감독은 “극장까지 와서 영화를 관람하고 GV에서 정성어린 질문을 던진 한국 관객들의 모습을 잊지 못할 것 같다”고 감격해 했다.

시상 후에는 폐막작 <모두의 노래>의 시미즈 타카시 감독과 주연배우 호시 토모코가 무대에 올라 관객들을 만났다. 이들은 “BIFAN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열성적인 관객‧호러 팬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BIFAN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되는 <모두의 노래>에 많은 관심과 입소문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어진 폐막작 상영을 마지막으로 이날 폐막식은 마무리됐다. 조용익 조직위원장(부천시장)은 “내년에는 더욱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관객 및 부천시민과 함께 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제27회 BIFAN은 7월 9일까지(비욘드 리얼리티 및 최민식 특별전 전시 등 포함) 개최한다.  온라인(웨이브)과 부천시청 어울마당과 판타스틱큐브, 한국만화박물관에서 수상작 상영 등을 감상할 수 있다. 부천아트벙커B39, 현대백화점 중동점에서 관객들과 함께한다(홈페이지 www.bifan.kr 참조).
 

the복지타임즈=이순호 기자  tnsgh217217@naver.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