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복지 어르신
인천 제2시립노인치매요양병원 증축, 치매전문병원으로 재탄생치매전문병동(46병상) 증축 및 의료장비(46종) 구입 ...올 하반기 보건복지부 치매안심병원 지정 신청 예정
  • the복지타임즈=이순호 기자
  • 승인 2022.04.19 13:53
  • 댓글 0

인천제2시립노인치매요양병원이 치매전문병원으로 거듭나기 위한 증축공사를 마무리했다.

인천광역시는 2009년 설립된 인천제2시립노인치매요양병원(계양구 갈현동 77-1)이 치매환자의 전문적인 치료‧관리를 위한 치매전문병동 증축공사가 준공됐다고 밝혔다.

치매환자는 종합병원, 정신의료기관, 요양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인구 고령화로 치매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행동심리증상* 치매환자의 전문 치료․관리를 위한 치매전문병동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 치매에 동반되는 폭력, 망상 등의 증상

이번 사업은 치매국가책임제에 따라 치매환자에게 양질의 의료 및 치매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공의료기관의 역할 수행을 위한 치매전문병동 구축사업이다. 국비 등 총사업비 41억 9천여만 원을 투입해 지난해 8월 착공해 이번에 준공했다.

증축공사를 마친 요양병원은 지하1층/지상3층 규모, 연면적 970.08㎡로 (지하1층)에는 창고, (지상1층)에는 엘리베이터홀과 주차장, (지상2층)에는 46병상의 입원실, 프로그램실, 간호사실, 목욕실, (지상3층)에는 옥상정원이 조성됐다. 또한 치매환자 진료 및 케어 역량강화를 위한 의료장비 46종을 갖추게 됐다.

앞으로 요양병원은 치매전문 의료인력 채용을 거쳐 올 하반기 보건복지부에 치매안심병원 지정을 신청 할 계획이다. 치매안심병원은 가정에서 돌보기 어려운 행동심리증상이 있는 치매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관리할 수 있는 병원이다. 

정형섭 시 건강체육국장은 “인천제2시립노인치매요양병원 치매전문병동 준공에 따라 보다 전문적인 행동심리증상 치매환자 치료가 가능해졌다”며 “전문적 치료를 통해 환자들의 증상이 조속히 완화되면 환자 보호자의 돌봄 부담도 완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the복지타임즈=이순호 기자  tnsgh217217@naver.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