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복지
인천사서원, 시민 아이디어로 만드는 고령친화 도시 인천
  • the복지타임즈=이순호기자
  • 승인 2021.12.21 08:05
  • 댓글 0

고령친화 아이디어 공모전 열어
‘버스 좌석 재치도 변경안’ 등 
박기원 씨 등 10명 수상


 버스에 올라 출발 전에 빠르게 자리를 잡지 않으면 누구든 비틀거리지 않을 수 없다. 노약자들에게는 더욱 힘든 상황이다. 어떻게 하면 편하게 자리에 앉을 수 있을까? 

 인천시사회서비스원(원장·유해숙) 인천시고령사회대응센터는 ‘2021 인천 고령친화 아이디어 공모전’을 열고 금상작으로 ‘인천시 교통이동수단 좌석 배치도 변경방안’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미추홀구에 사는 박기원(28) 씨가 낸 이 아이디어는 현재 버스 내 좌석이 노약자들이 타고 내리기에는 불편하다는 점에 착안했다. 지금과 같이 앞뒤로 보는 형태가 아니라 지하철 좌석처럼 모두 한 방향을 보도록 배치했다. 앞으로 넘어질 것을 예방하려 바닥에는 미끄럼 방지 패드를 붙였다. 또 의자 사이사이에 세로 안전 봉을 설치하고 팔걸이를 둬 혹시나 생겨날 수 있는 위험을 예방하도록 했다. 

또 위로 솟아 있어 무릎을 접어서 타야 하는 바퀴 위 좌석 역시 통로 쪽을 바라보도록 했다. 좌석 아래는 비워 물건을 놓을 수 있도록 했다. 

박 씨는 제안 내용에서 “공모전을 준비하면서 ‘노인’이라는 데 초점을 맞춰 내가 노인이라면 어떤 점이 불편할까 생각하다 아이디어를 냈다”며 “이동수단이 흔들릴 때 세로로 설치한 봉을 잡는 것을 선호한다는 미국 교통 연구위원회 연구 결과를 참고했다”고 말했다.

은상은 서구에 사는 장기용(44) 씨가 제안한 ‘옐로우 링’이 차지했다. 일본에서 치매 노인과 보호자가 사용하는 ‘오렌지 링’ 서비스를 참고했다. 치매 관련 교육을 받았거나 전문지식을 갖춘 시민들에게 이 링을 나눠주고 가방이나 손목, 옷 등 눈에 띄는 곳에 달도록 한다. 치매 노인이나 보호자가 이 표시를 보고 언제든지 도움을 요청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시니어 관절 안정 받침대’ 아이디어를 낸 황주영(30) 씨는 동상을 받았다. 이 받침대는 5° 정도 경사가 있어 노인들이 이곳에 발을 올리고 간단한 스트레칭이 가능하도록 했다. 평소에 잘 쓰지 않는 다리 뒤쪽 근육을 늘려줘 관절을 자극하고 피로 회복에 도움을 준다. 지하철 좌석 아래 슬라이드 수납형식으로 설치한다. 

 또 다른 동상 수상자 마하나임(37) 씨는 ‘펫+시니어-펫니어’를 제안했다. 주인 대신 강아지를 산책해주는 활동이다. 혼자 사는 노인들이 외로움을 극복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펫니어’가 쓰인 조끼, 티, 명찰, 자격증 등을 지급해 전문성과 안전성을 더한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 11월10일~12월9일 한 달간 진행해 모두 57개 아이디어가 탄생했다. 이 중 금상과 은상은 각각 1명, 동상과 장려상은 각각 2명, 노력상 4명 등 모두 10명을 뽑았다. 수상자들에게는 소정의 상금이 주어졌다. 시상식은 지난 16일 고령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the복지타임즈=이순호기자  tnsgh217217@naver.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