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인천시, 제1회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평균 경쟁률 9.7대 1  1,126명 선발, 1만 885명 접수, 전년대비 경쟁률 다소 증가, 필기시험 6.5.(토) 
  • the복지타임즈=이강재 기자
  • 승인 2021.04.07 04:02
  • 댓글 0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2021년 제1회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원서접수를  3월 29일부터 4월 2일까지 5일간 진행한 결과, 총 1,126명 선발 예정에10,885명이 지원해 9.7:1의 평균 경쟁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지난해 총 1,461명 선발에 11,355명이 지원한 것에 비해 470명(4.1%) 줄었으나, 선발인원 감소로 경쟁률*은 다소 증가했다.
* 최근 경쟁률 : ‘18년17.1:1→’19년6.6:1→‘20년7.8:1→’21년9.7:1
    
모집 지역별로는 ▲인천시와 8개 구는 10.0:1(1,009명 선발, 10,079명 지원), ▲강화군은 8.7:1(69명 선발, 599명 지원), ▲옹진군은 4.3:1(48명 선발, 207명 지원)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직렬별로는 인천시·구의 보건연구사가 5명 모집에 230명이 지원해 46.0: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고, 가장 인원이 많은 행정 9급은 379명 모집에 5,057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3.3:1로 집계됐다.
한편, 사회적 약자의 공직진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장애인 62명과 저소득층 33명을 선발할 계획이나, 경쟁률은 각각 2.5:1과 5.2:1에 그쳐 전체 평균 경쟁률보다는 많이 낮았다.

필기시험은 6월 5일(토) 인천 시내 중ㆍ고등학교에서 시행될 예정이며, 시험 장소는 5월 25일(화)에 인천광역시 시험정보 홈페이지(http://gosi.incheon.go.kr)를 통해 공고할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도 본인이 응시를 희망하는 경우 철저한 방역 관리 하에 응시를 허용할 방침이며, 자가격리자의 경우도 지난해와 같이 방역당국과 협의 후 별도의 장소에서 응시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정명자 인천시 인사과장은“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시험을 차질 없이 치뤄 낸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에도 시험이 안전하고 공정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더욱 철저하게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he복지타임즈=이강재 기자  kang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