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신종철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원장 연임 성공 "‘NEXT 웹툰’ 신기술 개발 역점"
  • the복지타임즈=장상옥 기자
  • 승인 2021.02.01 08:57
  • 댓글 0
- 2019년 부임 후 조직 안정화 및 내실 다져
- 코로나-19 상황 최초 온라인 개최된 부천국제만화축제 성공 이끌어... 6년 연속 경기관광대표축제 선정에 기여
이해경(왼쪽) 한국만화영상진흥원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있는 신종철 원장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사장 이해경)은 작년 12월 이사회를 통해 신종철 원장의 연임을 의결하고 지난 1월 28일 임명장을 수여했다.
 
신종철 원장은 지난 2년간 한국만화영상진흥원장으로 재직하며 정책방향에 따른 체계적 사업운영과 신규 사업발굴로 진흥원의 내실을 다지고, 기관의 경영혁신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출연기관 경영평가를 직전년도 대비 크게 끌어올려 성과를 인정받았다. 또한, 코로나-19의 상황 속에서 부천국제만화축제를 온라인으로 개최하여 누적 조회수 70만회를 기록하며 6년 연속 경기관광대표축제에 선정되는데 기여하였다.
 
신종철 원장은 성균관대에서 공공정책으로 석사 학위를, 가톨릭대학교에서 행정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고 가톨릭대 행정대학원 외래교수직을 역임한 공공정책 전문가다. 2019년부터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원장으로 재임하며 만화도시 부천을 만드는데 이바지했다.
 
신종철 원장은 “연임은 모든 직원이 함께 노력한 결과로 지난 2년 동안 진흥원의 내실을 다지고 소통과 기본에 충실하고자 했다. 그동안의 경험과 결실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 ‘NEXT 웹툰’ 신기술 개발과 우리 만화의 가치가 전 세계에서 양질의 콘텐츠로 지속적으로 사랑 받을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이해경 이사장은 “원장의 연임은 그동안의 기관운영에 대한 성과를 인정받은 결과이며, 코로나-19 상황에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역할을 안정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현 신종철 원장이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앞으로 부천시 및 만화계와 관계를 긍정적으로 재정립하고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국가기관화의 주체로 진흥원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제7대 신종철 원장의 정식 연임일은 지난 1월 30일로 임기는 연임일로부터 2년이다.

the복지타임즈=장상옥 기자  www.bokjibang.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