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김학동 예천군수 원도심 살리기 팔 걷어 붙였다올해 551억 투자, 도시재생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
  • THE 복지타임즈= 변철남 대기자
  • 승인 2021.01.27 13:02
  • 댓글 0
김학동 예천 군수

김학동 예천군수가 올해 551억원을 들여 침체된 원도심을 살리기 위해서 팔을 걷어 붙였다.

김군수는 이를 위해 도시계획사업 외에 다양한 연계사업을 발굴하고 공모를 통해 중앙부처 예산 등을 확보 했다.

62억 원 사업비로 도시재생사업을 본격적으로 착수해 주요 거점시설 3곳을 하반기 중 착공할 계획이다.

먼저 예천읍행정복지센터 건물을 리모델링해 역사·문화전시관, 도시재생지원센터, 청년회관, 시니어 아카데미 시설로 바꿔 문화와 교육, 창업지원 등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허브로 만든다.

또한, 동본리 상설시장 인근에는 공공임대 상가와 공영주차장이 있는 예천한우특화센터를 만들고 서본리 구(舊) 119안전센터 부지에 건물을 신축해 장난감도서관, 다함께돌봄센터, 작은도서관, 학습지도관 등 영유아․청소년을 위한 복합공간으로 변신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지난해 11월 초 국토교통부 공모에 선정된 예천읍 노하·동본·남본리 일원 도시재생 뉴딜사업도 박차를 가한다.

전선지중화 사업 전후 비교 장면

2024년까지 4년간 총 257억 원(마중물사업 130억 원, 연계사업 127억 원)을 투입, 노하 동본 남본리 일원을 살고 싶은 곳으로 변모 시킨다.

주차난이 심각한 맛고을시장 주변 등 공영주차장 7개소(174면)를 조성하는 등 상가 접근성 개선을 통한 지역경기 활성화를 도모한다.

군은 계획된 주요 거점 시설에 대해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고 사전에 전문가로부터 사업계획에 대한 충분한 검토를 받아 실시 설계를 마무리한 뒤 올해 하반기 공사를 착공할 예정이다.

예산 형편상 그동안 시행하지 못한 도시계획시설 중 예천읍 대심리 삼우맨션 앞 도시계획도로사업 등 12지구 1.7km에 대해 총사업비 32억 원을 투입해 하반기까지 전 지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연말 착공한 전선지중화 사업은 4년간 시장로~효자로 총 3.2km 구간 200억 원 예산을 들여 정비하는 것을 목표로 현재 800m 구간은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이다.

올해는 80억 원으로 시장로 외각 동서 방향(굴모리∼백한의원, 황금청과∼풍원아파트) 1.1km 구간을 시공한다.

뿐만 아니라 예천읍 효자로 노선 480m 118개 점포 노후 간판도 정비해 도시경관을 개선키

변철남 대기자

로 했다. 

김학동 군수는 “원도심 살리기는 군의 시급한 현안으로 도시기반정비사업 외 다양한 연계사업 을 서로 묶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켜 침체된 원도심이 활성화 되도록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THE 복지타임즈= 변철남 대기자  cnbyun365@gmail.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