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이슈
선경일보 부천주재 기자, 기자실서 부천지역언론사 기자 겁박"부천시청 기자실 이용말라" 폭언과 폭력 행사 시도...'똥물 투척'사건 10년 넘었지만 도넘은 기자실 사유화
  • THE 복지타임즈 = 장상옥 기자
  • 승인 2020.06.18 13:58
  • 댓글 0
부천시청 브리핌룸(기자실) 내부. 17일 오후 선경일보 부천주재기자가 그의 자리에 상의를 걸어두고 잠시 자리 비운 모습(왼쪽 두번째 칸). 그의 자리에 부천시청 조직도가 붙여져 있다. 

관청의 기자실은 열린 공간이자 공적 자산이다. 취재보도 편의를 위해 제공되는 곳이라 기자라면 누구나 자유로이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부천시청 3층 310호에 자리잡은 부천시청 브리핑룸(기자실)에서는 기자들이 기자들의 출입을 막는 이상한 일이 수년째 되풀이 되고 있다.

선경일보 부천주재 A기자는 17일 기자실을 이용하려는 부천지역언론 기자에게 막말과 협박, 심지어 주먹으로 폭력 행사 시늉까지 하며 겁박해 물의를 빚고 있다. 선경일보는 2007년 서울에 등록된 일간지다.

부천지역언론 B기자에 따르면 이날 급히 작성해야 할 기사 거리가 있어 오후 4시경 부천시청 기자실을 찾았다.

한달만에 이용하는 기자실이라 A기자에게 인사차 명함을 건내자 “주간신문기자는 나가달라”고 막아 섰다.

순간 황당함을 감출 수 없던 B기자는 “기자실은 사적 사유물이 아니다. 당신이 이곳을 전세 낸 것도 아닌데 무슨 권한으로 제지하느냐”며 거칠게 항의를 했다.

이에 A기자는 “뭐 당신이라고 니가 뭔데”하며 위협적 언사를 일삼더니 건네준 명함을 집어 던지기까지 했다.

B기자는 옥신 각신 끝에 겨우 진정되자 자리를 잡고 기사를 20분가량 쓰고 있던 차에 기자실을 나갔던 A기자가 다시 들어와 시비를 걸었다.

“지금 쓰고 있는 자리는 다른 사람이 이용하고 있는 곳이니 긴 의자가 있는 브리핑룸 옆으로 옮기라”고 요구했다.

이를 거부하자 A기자는 쌍욕에 이어 주먹과 팔꿈치로 치겠다는 듯 위협했다. B기자도 “때릴 테면 때려 보라”고 맞대응했다. 폭력행사 일보직전까지 가는 험악한 상황까지 벌어졌다.

이런 소동에 부천시청 공보실 관계자가 달려와 현장을 목격했지만 어떤 중재력도 보이지 않고 지켜보기만 했다.

이날 기자실에는 2명의 기자가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부천시청기자실에는 10여개의 칸막이 독서실 형태의 자리가 마련돼 있어 넉넉한 편이다.

부천시청 청사 3층 310호 부천시청브리핑룸 입구 모습.

부천시청 브리핑룸(기자실) 인분투척 사건(2008년 3월 17일) 이 벌어진지 10년이 훨씬 지났지만 이와 같이 구태가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

당시 기자실 출입을 규제 당한 부천지역 인터넷 매체 C기자는 "관과 유착해서 각종 이권에 개입하는 불법을 일삼는 부천시 출입기자단이란 사조직을 응징한다"며 기자실에 똥물을 뿌렸다. 

시민단체까지 옹호했다. 하지만 시청공보실은 기자단 눈치보기에 급급했다. 

C기자는 “이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수차례 기사를 통해 개선을 촉구했지만 소용없었다”고 회고한 바 있다.

당시 똥물 투척 사건 여파로 구속사태까지 있었다.

부천시청 브리핑룸의 악명은 현재 진행형이다.

부천시청 기자실을 사유화 시켜 일년 내내 독점적 사용하는 고질적 병폐가 지속되고 있다. 자신들의 물건을 기자실에 놓아두어 하루 종일 비워도 그 자리는 다른 기자들이 몇시간 조차 사용하지 못하게 하고 있다. 위화감이 극에 달하고 있다.

부천시청 브리핑룸의 사유화도 이제 혁파되어야 할 적폐이다. 개혁이 절실하다.

-------------------------------------------------------

*이 기사는 기자실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 잡기 위함이며 특정 기자단을 지칭하거나 폄혜할 의도는 추호도 없음을 밝힙니다.

 

THE 복지타임즈 = 장상옥 기자  jangbak007@gmail.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