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선거
차명진 후보 부인 "남편 믿고 맡겨 주세요" 애끓은 사부곡막오른 4.15총선 역곡남부역서 부천병 후보와 운동원들 선거전 격돌
  • THE 복지타임즈 = 장상옥 기자
  • 승인 2020.04.02 12:47
  • 댓글 1

2일부터 4.15 총선 공식선거 운동이 막 올랐다. 역곡남부역은 21대 총선 부천병 후보들의 유세 격전장이다. 

차명진 미래통합당 부천병 후보는 아침 7시 역곡역에서 본 선거 운동에 돌입했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두번 패한바 있어 이번에는 기필코 설욕, 3전 4기를 노리고 있다.

차명진 미래통합당 부천병 후보의 부인이 '저희 남편 믿고, 맡겨 주세요'란 푯말을 들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은 김미숙 전 시의원.

차 후보는 ‘반칙 특권 없는 나라’라고 쓰여진 목푯말을 걸고 연신 고개를 숙이며 “기호2번 차명진입니다. 좋은 하루 보낸 십시오” 라고 출근길 인사로 표심을 자극했다.

차 후보는 “출발이 좋다. 지나가는 많은 유권자들이 긍정적이고 뚜렷하게 지지 의사 표명을 해주고 있다. 해볼만 하다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상기된 표정을 지었다.

또 “본선거를 대비 한 준비 많이 했다. 후반으로 갈수록 치고 올라 갈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전 9시경에는 차 부호에 이어 그의 부인이  역곡역 선거전 바톤을 이어 받았다. 

차 후보 부인은  ‘저희 남편 믿고 맡겨 주십시오. 2번 차명진’이란 푯말을 들고 "2번만은 믿어 달라"며 유권자들에게 간절한 호소를 보냈다. 

구로공단에서 노동운동하다 만난 차후보의 부인은 사심없이 유권자들과 호흡할 줄 안다. 사람을 좋아하는 다정 다감한 평을 받고있다. 사회복지사로 복지관 관장도 역임했다.

차후보가 파란만장한 정치의 길을 걸어 올때,  위기 마다 가장 큰 버팀목이 되어 주었다. 21대 총선에도 큰 힘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그녀는 "담담히 열심히  뚜벅 뚜벅 걸어가다 보면 지지자들 덕분에 당선 될 것으로 믿습니다. 저에게 항상 새길을 열어준 그분(차명진 후보)를 믿고 한걸음 한걸음 나가가겠습니다"며 선거에 임하는 당찬 내조의 모습을 보였다.

차명진 후보는 이른 아침 역곡역을 시작으로 자유시장등 지역 곳곳을 돌려 유권자들과 스킨쉽을 강화하고 저녁 역곡역에서 다시 퇴근길 인사로 본선거 일정을 잡았다.

한편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부천병후보 선거운동원들도 이른 아침부터  ‘경험이 다르다 실력이 다르다 소사댁 김상희“란 푯말을 들고 “기호 1번 김상희 입니다”라고 힘껏 외쳤다.

김상희 후보는 자리에 보이지 않고 김동희 시의회 의장이 선거운동원을 이끌었다. 엄지척(기호1번 상징)을 내보이며 승리 기원의 뜨거운  분위기를 자아 냈다.

신현자 정의당 부천병 후보 운동원들도 '범박 옥길 학교 증설 대중교통 확대 6번 신현자'라고 쓰여진 푯말을 들고 연신 '6번 신현자' 후보를 외치며 지지를 당부했다.

 

THE 복지타임즈 = 장상옥 기자  jangbak007@gmail.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