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중국판매업자 5억 선불 유혹 물리친 부천 마스크제조 업체 화제전국서 일반용 마스크를 보건용 KF94로 둔갑 판매 악덕업자 기승...D업체 사장 "즉시 고발 해달라"
마스크 생산에 몰두하고 있는 D업체의 근로자

‘코로나 19’ 확산으로 초비상이다. 전국이 ‘마스크대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런 혼란을 틈타 일반 마스크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차단 효과가 있는 보건용 마스크인 KF94로 둔갑 시켜 판매한 악덕업자들이 잇따라 적발되고 있다.

부천에도 이런 악덕업자들로 인해 선의의 피해를 입고 있는 마스크 제조 업체가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이업체가 자체 생산한 일반 마스크가  제주, 부산, 대구, 순천 등에서 KF94 보건용 마스크로 허위 과장광고 돼 수십배로 비싸게 판매되고 있다고 한다.

더구나 이업체는 중국판매업자가 5억원 선불을 주며 이런 거래를 시도했지만 그 유혹도 거절해 화제가 되고 있다.

부천에서 지난 수년 동안 마스크필트 여과지를 생산해온 D업체는 코로나19 감염이 확산으로 온 국민이 마스크 부족 사태가 발생하자 지난 1월부터 일반 필트 생산 라인을 마스크 생산 라인으로 교체했다.

일반 마스크 공장에서는 찾아 볼 수도 없는 KF94에 사용하는 질 좋은 MB 원단을 사용해 하루 6~7만장을 140명의 직원들이 2교대로 밤새 뜬눈으로 생산라인을 돌려가며 100% 수작업으로 한 땀 한 땀 공들여 조이고 붙여 일반용 마스크를 생산 하고 있다.

이렇듯 질 좋은 원단으로 만들어진 일반용 마스크가 최근 '마스크 대란'이 일자 일부 판매·유통업자들이 이곳에서 구입한 마스크를 KF94 보건용 마스크로 둔갑시켜 판매하다 경철에 적발됐다.

사기꾼에 속은 피해자들의 각종 항의와 문의 전화가 생산업체인 D사에 쇄도했다. 급기야 지난 3일과 4일 경찰조사를 받고 나서야 정상적인 판매와 유통구조가 확인돼 혐의를 벗었다.

이로인해 D업체는 국민들의 코로나 감염예방을 위해 촌음을 아껴 마스크 생산에 메달려도 모자랄 판에 마스크 완제품 생산에도 큰 차질을 빚었다.

S 대표는“지난 2개월 동안 나름 국가와 국민을 위한다고 회사 직원들에게 오늘 우리의 희생이 국민들의 행복이라고 독려 하며 정성을 다했다”며 “10개 공정을 거쳐 제작된 마스크가 일부 악덕 업자들에게 넘어가 기업 이미지 실추는 물론 하마터면 공든탑이 하루아침에 무너질 수 있다는 사실에 커다란 허탈감과 분노를 감출 길이 없다"고 밝혔다. 악덕업자가 발견되면회사나 경찰에 즉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저희 회사 마스크는 일반용으로 뒷면에 제품명, 마스크종류 및 전성분표시, 포장매수, 제조원, 전화번호가 적혀 있다. 일부 중앙 언론사에서 저희 회사의 제품을 찍어‘이게 바로 가짜 의료용 마스크’라며 보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 업체 A 과장은 중국마스크 판매업자와 한국 수출업자들이 공장에 찾아와 생산중인 일반 마스크를 KF94 보건용 마스크로 인쇄하여 생산해줄 경우 선불 5억원 예치를 시도한 사연을 공개 했다

 이들이 생산단가도 기존 730원보다 1천원이 넘게 전량 구매해주겠다고 했지만 총무이사님께서 단칼에 거절하고 경찰에 고발하겠다고 으름장을 놔 돌려 보냈다는 것이다.

 

THE 복지타임즈  sangok007@naver.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