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일자리
명품안동소주 ‘정통주 한류’ 바람 일으킨다10월 30일 '참조은 소주‘ 괌 선적 필두로 싸이판,캐나다, 미국 H-mart에 잇단 입점 쾌거
  • THE 복지타임즈 = 장상옥 기자
  • 승인 2019.10.25 10:31
  • 댓글 0

명품안동소주(대표 윤종림)가 ‘전통주 소주 한류’ 바람을 일으킬 조짐이다. 올 하반기 세계 각국에 잇단 수출 계약을 성사, 선적이 잇따르고 있다. 전세계 60개국에 소싱 중이다.

윤종림 명품안동소주 대표가 안동시 풍산읍 안동소주 본사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는 10월 30일 명품 안동소주 대표 브랜드인 ‘참 조은 소주 16.9%(360ml)’ 20피트 한컨테이너가 괌으로 선적된다. 이어 11월1일에는 사이판에도 똑같은 물량이 수출된다.

괌과 사이판은 월평균 관광객수가 수십만명으로 한국인 관광객수도 늘어 주류 시장이 커지고 있다.

명품 안동소주는 현지 식료품 유통업체 Carson Gaum을 내세워 참이슬과 처음처럼이 장악하고 있는 소주시장 아성에 도전 한다. 현지화 영업을 통해 기존 소주 도매상들의 영업력이 미지치 못하는 관광객 시장부터 개척 해 나갈 계획이다.

안동시 풍산읍 명품 안동소주 본사.

 캐나다 토론토와 벤쿠버는 수출 계약이 성사 돼 11월 중순 선적한다.  현재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캐나다 쪽은 (주)우일음료를 통해 선적, H-mart에 입점 될 예정으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전세계 150개국에 체인망을 구축한 H-mart에 보급 되면 단발성이 아닌 연중 소비자들이 찾는 지속적이고 탄탄한 판로망이 생기는 셈이다.

거대시장인 미국에도 현지에 맞는 상품을 개발, 당국의 승인을 받고 있는 중이다.  미국 전역도 H-mart를 통해 공급 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영국 H-mart에 입점했다. 미국 가네야마도 수출 됐다.

 12월중에는 베트남 설 명절용 700ml 인삼주를 수출 계약이 이뤄져 선적된다. 베트남용 인삼주에는 인삼 한뿌리가 들어 간다. 아프리카 나이지리아도 700ml 인삼주를 발주 예정이다.

인삼주는 유종림 대표가 베트남의 발주를 받고 특별히 개발 것으로 명품 안동소주가 전통주 뿐만 아니라 다양한 제품군도 자체 개발 할 수 있는 기술력을 보여 준 것이다.

명품안동소주는 많이 마셔도 그 다음날 숙취가 없는 술로 명성이 높다. 이번에 수출 되는 ‘참 조은 소주 16.9%(360ml)'는 고도주로 알려진 안동소주의 대중화를 위해 내놓은 저도주로 모든 연령층이 즐겨 마실 수 있다.

수출되는 명품안동소주 '참조은 소주'

‘참 조은 소주’는 국내산 쌀과 누룩 효소, 효모를 쓴다. 지하 158m 천연 암반수를 사용 발효시킨 후 명품 안동소주 특유의 감압증류 거친다. 현대인의 기회에 맞게 순하고 부드러운 맛을 내기 위해 3회 여과한 증류원액을 사용,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아온 누룩향과 화근냄새를 줄인 것이 특장점이다.

윤종림 명품안동소주 대표는 “희석식 소주인 진로 등 기존 소주시장에 안동소주가 수출시장에 중류주로 맞대결을 벌이는 셈이다. 전세계 판매망을 갖고 있는 H-mart를 통해 미주시장에 진출 하게 됨으로써 명품안동소주가 이제 세계인의 술맛을 사로잡을 발판이 마련됐다. 앞으로 수출 드라이브 정책을 다양하게 전개 하겠다”고 밝혔다.

안동=장상옥 기자

THE 복지타임즈 = 장상옥 기자  sangok007@naver.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