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2019년 상반기 김포시 행정광고비 경인일보 5871만원 최고7월25일 현재 1000만원 이상 cj헬로, 브릿지경제, 씨티21뉴스, 한국일보, 김포신문, 김포데일리 순

2019년 김포시 행정광고비를 받은 언론사는 경인일보(5871만원ㆍ홍보대행 수수료 포함)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시민신문이 최근 김포시에 행정정보 공개 요청을 통해 받은 2019년 7월 25일 현재 언론사별 행정예고비 집행현황에 따르면, 경인일보에 이어 많은 언론사는 CJ헬로(1650만원), 브릿지경제(1540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는 씨티21뉴스(1232만원), 한국일보(1100만원), 김포신문(1025만원), 김포데일리(1012만원) 등이 1000만원 이상의 행정광고비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해(2018년) 김포시가 행정예고비(행정광고)를 최고 집행한 언론사는 ▲경인일보 1억 2600만원(G-버스 홍보 7400만원, 뉴스비전 시정광고 2400만원(단, G-버스 홍보ㆍ뉴스비전 시정광고는 경인일보가 홍보대행 역할을 하는 것으로 정확한 수익률은 알려지지 않음), 시 이미지 홍보 2400만원, 경기연감 광고 4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인일보 다음으로 많은 언론사는 ▲경기일보 5575만원(지하철 5ㆍ7호선 광고 3500만원, 시이미지 홍보 2075만원)▲CJ헬로비전 2400만원, ▲중부일보 1975만원, ▲인천일보 1800만원, ▲경기신문 1295만원으로 나타났다.

 

2017년에도 경인일보 1억 1810만원(G-버스 홍보 7410만원, 뉴스비전 시정광고 2400만원, 시 이미지 홍보 1670만원, 경기연감 광고 33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경기일보가 5755만원(지하철 5ㆍ7호선 광고 3900만원, 시 이미지 홍보 1855만원), CJ헬로비전 2300만원, 인천일보 1565만원, 중부일보 1425만원, 경기신문 1155만원, OBS 11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2016년에도 경인일보 1억 1630만원(G-버스 홍보 7400만원, 뉴스비전 시정광고 2400만원, 시이미지 홍보 183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경기일보가 4580원(지하철 5ㆍ7호선 광고 2900만원, 시이미지 광고 1680만원), 인천일보 1375만원, 중부일보 1375만원, CJ헬로비전 1300만원, 경기신문 1100만원, 내외일보 1050만원 순 등으로 나타났다.

김포 지역신문의 2018년 언론사별 행정예고비 집행현황은 더김포 1806만원, 씨티21뉴스 1770만원, 김포데일리 1765만원, 김포저널 1540만원, 김포매일 1530만원, 김포TV 990만원, 김포로 990만원, 김포신문 790만원, 김포인 630만원, 김포시민신문 552만원, 김포미래신문 550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the복지타임즈

============================================

<관련기사>

폐간된 유령 신문사에 김포 혈세 1억 새나갔다

6년간 1억원 행정광고 집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폐간신문 “광고비 요청 안 해”
市 “경기도 폐간 통보 없었다”
  •   
서울신문 취재가 시작되자 운영을 임시 중단한 김포 지역 A언론사 사이트.

폐간된 언론사가 지방정부로부터 1억원가량 광고비를 받은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24일 경기도와 김포시에 따르면 김포의 지역지 A신문은 2013년 6월 경기도로부터 신문 등록취소 처분을 받고 폐간됐다. A신문은 2004년 등록했다.

A신문은 폐간 이후에도 이 사실을 숨긴 채 기존에 운영하던 인터넷 사이트에 기사를 게재하며 김포시로부터 광고비를 6년간이나 챙겼다. 더욱이 이 사이트는 인터넷신문이나 인터넷뉴스서비스로 등록하지 않은 불법 언론 사이트다.

이런 사실은 서울신문이 김포시에 출입언론사별 집행광고비 정보공개를 요청한 결과에서 밝혀졌다. A신문은 2013년부터 올해까지 해마다 1700만원가량의 광고비를 챙겼다. 2016년 1755만원, 2017년 1765만원, 지난해 1765만원이었다. 올해 상반기 집행한 광고비는 공개하지 않았다. 김포시 관계자는 “A신문에 6년간 모두 1억여원의 행정광고비를 집행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포시 관계자는 “경기도에서 도보에만 게재하고 우리 시에 직접 폐간 사실을 통보하지 않아 이런 사실을 알 수 없었다”면서 “앞으로 언론사 등록 여부를 철저히 확인해서 광고예산을 집행하겠다”고 해명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해당 언론사 등록을 취소한 뒤 도보에 게재했다”면서 “그러나 해당 지자체에는 취소통지 의무 규정이 없어 전달하지 않았고 앞으로 더 내용을 확인해 보겠다”고 했다.

 서울신문이 취재에 들어가자 A신문 인터넷 사이트는 현재 운영을 중단했다. 폐간된 A신문 대표는 반론을 듣기 위한 전화통화에 “할 말이 없다”며 끊었다.

한편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 제9조(등록)를 보면 신문을 발행하거나 인터넷신문 또는 인터넷뉴스서비스를 하려면 사무실이 있는 광역단체에 등록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725016023#csidx146025329eb687eab1b23960077ea0b 

 

정부광고 구멍, 김포시 유령 언론사에 광고집행9년간 1억 7천만원…

김포시 "경기도가 안 알려줬다", 언론재단은 "법적으로 문제없다"

 

서울신문은 7월 25일 <폐간된 유령 신문사에 김포 혈세 1억 새나갔다> 기사에서 김포시가 김포데일리에 2013년부터 최근까지 1억 여 원의 행정광고를 집행했다고 보도했다. 김포데일리는 2013년 6월 경기도로부터 직권등록취소 처분을 받은 언론사다.

김포시 소재 정부 기관들이 언론사 등록을 하지 않은 사업체에 9년간 광고를 집행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김포시청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지 못해 벌어진 일”이라 해명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김포시 소재 정부 기관이 집행한 광고는 총 1억 7851원에 달한다.

즉 김포시가 정기간행물 등록을 하지 않은 언론에 광고를 집행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인터넷뉴스서비스를 하려는 사업주는 광역단체에 등록해야 한다. 정기간행물 등록을 하지 않은 사업체는 관계 법령에서 정한 언론사가 아니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정기간행물 등록을 하지 않은 사업체를 언론사로 볼 수 있냐’는 미디어스의 질문에 “신문법상 언론사는 정기간행물 등록을 한 사업자를 의미한다. 정기간행물 등록을 하지 않았다면 언론사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포데일리는 정기간행물 등록을 하지 않고 기사를 작성해왔다. 김포데일리는 정기간행물 등록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김영란법, 언론중재위원회 규정 등을 비껴가고 있다. 김포데일리는 서울신문의 취재가 시작되자 홈페이지 운영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포시는 자신의 광역단체인 경기도가 자신들에게 김포데일리의 지위를 설명하지 않았다고 했다. 정부 광고 대행기관인 한국언론진흥재단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김포데일리가 정부 광고를 수주한 과정을 살펴보면 여러 정책 미비점이 나타난다.

김포시는 정확한 확인 없이 언론사 광고를 집행했다. 김포시 관계자는 “김포데일리 기자가 계속 시청 출입을 하니까 언론으로 인식했다. 김포데일리에 직권폐간 조치한 경기도는 우리에게 별다른 통보를 하지 않았다”면서 “한국언론진흥재단에 광고 대행을 맡겼는데 별다른 말이 없었다”고 말했다. 김포데일리의 법적 지위는 문화체육관광부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김포데일리는 2010년부터 최근까지 김포시청·김포시의회·김포도시공사로부터 총 1억 7851만 원의 광고를 받았다.

언론재단은 김포시 광고 대행에 대해 “법적으로 하자가 없다”는 입장이다. 언론재단 관계자는 “정부광고법에 따르면 정부 기관은 홈페이지·블로그·개인 홈페이지 등 온라인상 일체 홍보 기능을 가진 곳에 광고할 수 있다”면서 “절차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언론재단 관계자는 “언론재단은 광고 대행기관이기 때문에 지자체 광고를 막을 권한이 없다”고 설명했다.

실제 정부광고법에 따르면 정기간행물 등록을 하지 않은 인터넷 홈페이지도 정부 기관의 광고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정부광고법이 홍보 가능 매체의 폭을 넓게 보는 것은 블로그·홈페이지·동영상 서비스 등 뉴미디어 변화에 따라가기 위해서다.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지만 그렇다고 문제가 없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에 대해 민진영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정부 광고에는 도민의 세금이 투입되는 만큼 신중한 집행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민진영 사무처장은 “경기도에서 빨리 관련 실태조사를 해야 한다”면서 “합리적인 광고 집행 기준을 세워야 한다. 이번 사건의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야 세금 낭비를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민진영 사무처장은 “언론재단의 노력도 필요하다”면서 “언론진흥재단은 단순히 광고 대행만 해주는 기관이 아니다. 도민 세금이 나가는 일인 만큼 김포시에 사전에 문제를 제기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출처: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기가 전제

 

 

THE 복지타임즈  webmaster@bokjibang.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