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인천시, 혁신창업 도시 도약위해 올해 2,537억 규모, 65개 사업 창업생태계 고도화 위한 ‘2023년 창업정책 시행계획’수립
  • the복지타임즈=권미영 기자
  • 승인 2023.03.15 05:54
  • 댓글 0

- 인천형 창업인프라 조성, 맞춤형 창업지원, 투자생태계 조성 등 담겨 -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창업생태계 고도화를 통해 혁신창업 모델도시로서 인천의 위상을 높이고자 ‘2023년 창업정책 시행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 시는 총사업비 2,537억원을 투입해, 5대 전략 15개 세부과제, 65개 사업을 추진한다.

앞서 지난해 말 시는 창업정책 종합계획(5개년)을 수립하고, 2026년까지 창업기업(기술기반) 1만 6천개사, 2조원의 펀드 및 창업거점 3개소 조성을 목표로 세웠다. 

이를 위해 시는 매년 창업생태계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인데, 인천형 창업인프라 조성, 대학의 기술·자원을 활용한 융합형 창업인재 육성, 성장단계별 맞춤형 창업지원 및 글로벌 고성장 지원 강화, 창업플랫폼 구축 등 정책들간 유기적 실행지원체계를 강화하고자 이번 시행계획을 수립한 것이다. 

이 실행계획에 따르면, 우선 시는 인천형 창업인프라 조성에 힘쓰기로 했다.

지난해 예비타당성 조사가 통과된 K-바이오 랩허브를 중심으로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환경분야 연구개발(R&D)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육성, ▴원도심 개발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한 제물포역 일원, ▴인천 내항 창업공간 조성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역의 전략산업인 4차 산업혁명 관련분야와 환경, 에너지 등의 친환경 산업 분야에 지역기반 인천형 창업 인프라가 조성될 수 있도록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또 성장단계별 맞춤형 창업지원 및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한 단계별 지원을 강화한다.

창업을 꿈꾸는 시민들에게 ‘예비, 초기부터 성장, 도약까지’단계별 맞춤형 창업지원을 제공해, 앞으로 160개사를 발굴·육성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청년들의 창업도전과 성장 및 글로벌 진출 지원을 위해 12개 사업(소셜벤처기업 육성지원, 로컬크리에이터 육성, 신개념 청년창업지원과 청년 해외진출기지 지원 등)을 추진해 청년창업기업 100개사를 육성·지원할 예정이다.

더불어, 혁신 스타트업 고성장 지원을 위한 투자생태계 조성도 확대한다.
 
유니콘 도약을 꿈꾸는 혁신 스타트업의 고성장을 뒷받침할 투자생태계 조성을 위해 인천혁신모펀드로 1,500억원 이상의 신규펀드를 조성하고, 투자유치플랫폼 운영, 대중견기업 오픈이노베이션 지원 등을 통해 유망 스타트업의 투자유치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기업간 교류 협력을 통해 성장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온라인 창업플랫폼 단계적 고도화 및 인천스타트업위크를 개최해 창업의 문턱을 낮출 계획이다.

창업도시 인천의 모든 것을 담은 온라인 창업플랫폼을 단계적으로 고도화해 지역의 창업기업, 투자정보 등을 한 눈에 볼수 있도록 하고, 관련 기관들의 시스템을 연계해 창업을 꿈꾸는 시민들이 창업에 좀 더 쉽게 도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오는 10월에 개최 예정인 인천스타트업위크는 스타트업 교류·협력 뿐만 아니라 참여자들 간 정보 공유·협업의 장으로 만들 예정이다.

이남주 시 미래산업국장은 “지난해 경기둔화, 고물가, 고금리 등으로 창업여건이 어려웠음에도 인천의 창업 증가율(8.4%)은 전국(1.9%) 대비 4배이상 높았다.”며 “올해도 이러한 증가 추세를 뒷받침하기 위해 창업활성화를 위한 지원사업 추진을 적극 추진해 창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창업도시 인천의 위상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the복지타임즈=권미영 기자  fh30071@naver.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