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 의정
인천시 고독사 증가 적신호, 김종배 시의원 대책 마련 주문
  • the복지타임즈=장상옥기자
  • 승인 2023.01.18 00:01
  • 댓글 0
김종배 인천시의원


 인천시 고독사가 3년 연속 증가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인천시의회 김종배의원(국민의힘, 미추홀구제4선거구)은 제28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외로운 죽음, 인천시 고독사 실태를 발표했는데, 특히 50대의 비중이 커 충격을 주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최근 5년간 고독사 추이를 보면 줄어드는 것이 아닌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지만, 인천시는 전국 연평균 증가율 8.8%보다 높은 11.9%이며, 최근 5년간 사망자 중 고독사 비중도 전국 평균 1.1%인데 반해 인천시는 1.5%로 매우 높다.

  김의원은 “인천시 무연고 사망자 3년 통계를 보면 여성은 158명에 비해 남성은 646명으로 4배가 많았는데, 2020년 253명에서 2022년 315명으로 24.5%가 증가해서 세밀한 독거노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무연고 사망자 군구별 통계를 보면 미추홀구 69명으로 가장 많고, 남동구와 부평구가 뒤를 이었다. 무연고자 연령별 통계를 보면 20대가 1.74%, 30대 5.54%인 반면 50대가 30.8%, 60대 이상이 25.2%로 5-60대가 56%를 차지해서 가장 높은 50대의 독거사 비율은 인천사회를 슬프게 한다.

  인구 10만명 당 고독사 발생인원도 전국 평균 6.6명인데 반해인천시는 8.5명이다. 

 인천시에는 12만 5,729명의 독거노인이 있는데 이중 12.4%가 노인돌봄 서비스와, 7.1%(8,522명)가 안심폰 서비스를 받고 있지만 나머지 75.2%의 독거노인은 사각지대에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다.

  김종배 의원은 “독거노인 47.1%가 기상 후 가장 먼저하는 일이 TV 전원을 켜는 일인데, 독거노인이 TV 전원을 켜지 않으면 신변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라며 지역 케이블 방송사와 연계하여 독거노인 안부전화시스템을 시 차원에서 마련해야 한다.”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편 전남 신안군과 강원도 영월군은 2014년에, 서울 중랑구는 2015년, 부산시는 2018년도 어르신 안부전화센터를 도입 운영하고 있다.

the복지타임즈=장상옥기자  sangok007@naver.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