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
인천시 인구, 2034년에 최대인 297만 명 전망-- 인천시, ‘2022 군구별 장래인구추계’ 결과 공표 … 군구별, 성, 연령별 장래인구 등 10여개 항목 작성 --
  • the복지타임즈=이순호 기자
  • 승인 2023.01.06 08:17
  • 댓글 0

인천시는 2034년까지 인구가 꾸준히 늘어 297만 명에 달한 후, 감소세로 전환해 2040년에는 295만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인천시 군구별 미래 예상 총인구, 연령별 인구구조 등을 담은 ‘2020~2040년 인천광역시 군구별 장래인구추계’ 결과를 인천시 홈페이지 인천 데이터포털(www.incheon.go.kr/data/index)을 통해 공표했다.

이번 군구별 장래인구추계는 2020년 인구총조사(등록센서스)를 기초로 최근의 출생, 사망, 인구이동 추이를 반영해 미래 인구변동요인을 가정하고 향후 20년(2020~2040년)간의 군구별 장래인구를 전망한 결과다. 이는 미래의 인구를 변동시키는 출산과 사망, 인구이동에 대한 가정에 기초해 통계청 추계 모형인 ‘코호트요인법’을 적용한 결과로 실제 실현되는 인구와는 다를 수 있다.
※ 군구별 장래인구추계는 2020년 7월 1일 시점 해당군구에 거주하는 인구이며, 대한민국에 3개월 이상 거주하는 내국인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작성하므로, 거주 여부와 관계없이 등록된 내국인과 재외국인을 포함하는 주민등록인구와는 차이가 있음

이번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인천의 총인구는 2020년 295만 명이었던 인구가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며 2034년 297만 명까지 증가하는데, 이는 6개 광역시 중 인천시만 유일하게 인구가 증가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이후 감소세로 전환, 2040년에는 295만 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전국에서 인천의 총인구가 차지하는 구성비는 2020년 5.7%에서 2040년 5.9%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군구별로는 강화군, 옹진군, 중구, 연수구, 서구에서 증가하는 반면, 동구, 미추홀구, 남동구, 부평구, 계양구는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과 2040년의 각각 구체적인 인구 수는 강화군 6만6천 명에서 8만1천 명, 옹진군은 1만9천 명에서 2만3천 명, 중구는 13만8천 명에서 17만7천 명, 연수구는 37만9천 명에서 44만2천 명, 서구는 54만3천 명에서 62만4천 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동구는 6만2천 명에서 5만2천 명, 미추홀구는 40만9천 명에서 39만3천 명, 남동구는 53만2천 명에서 49만3천 명, 부평구는 50만6천명에서 41만3천 명, 계양구는 29만5천 명에서 24만8천 명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연령별 인구 구조의 변화 역시 불가피할 전망이다. 먼저 중위연령*의 경우 출생아 수 감소 및 기대수명 증가에 따라 2020년 42.9세에서 2040년 54.0세로 향후 20년간 11.1세나 높아질 전망이다. 인천시는 전국 평균 2020년 43.7세와 2040년 54.6세보다 낮게 나타났다.

군구별 2040년 기준 중위연령은 강화군이 67.9세로 군 지역에서 높게 나타났으며, 연수구 49.0세, 서구 50.6세, 중구 50.7세 등으로 신도시가 있는 구 지역에서 낮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였다.
* 중위연령: 전체 인구를 연령 순서로 나열할 때, 한 가운데 있게 되는 사람의 연령

다음으로 생산연령인구(15~64세)는 2020년 218만5천 명(구성비 74.0%)에서 2040년 171만2천 명(구성비 58.1%)으로 20년간 47만3천 명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2020~2040년 전국의 생산연령인구 구성비 평균에 비해 인천시의 생산연령인구 비중이 높게 나타나 긍정적인 전망이다.

주요 경제활동인구(25~49세)는 2020년 113만 명에서 2040년 87만9천 명으로 향후 20년간 25만1천 명이나 감소할 전망이다. 주요 경제활동인구와 그 구성비는 지속적으로 감소해 2040년에는 중구를 제외한 9개 군구에서 감소할 전망이다.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2020년 39만8천 명에서 향후 20년간 58만2천 명 증가해 2040년 98만 명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베이비부머 세대가 65세 이상 고령인구에 진입하는 2020년부터 고령인구가 급증해, 인천시는 2021년 고령사회*, 2027년부터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 고령사회: 65세 이상 인구가 총인구를 차지하는 비율이 14% 이상
** 초고령사회: 65세 이상 인구가 총인구를 차지하는 비율이 20% 이상

군구별 고령인구 비중은 강화군, 옹진군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연수구, 서구, 중구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85세 이상 초고령인구는 2020년 3만7천 명에서 2040년 13만3천 여명으로 향후 20년간 9만6천 명이나 증가할 전망이다.

이밖에 생산연령인구 1백명당 부양해야 하는 유소년 및 고령자 인구를 의미하는 총부양비는 2020년 35.1명(유소년 16.9명, 노년 18.2명)에서 2040년 72.2명(유소년 15.0명, 노년 57.2명)으로 급증할 것으로 관측됐다.

시 데이터혁신담당관은 “인천시 인구가 증가하는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고령인구와 초고령인구 비중도 전국 평균보다 낮게 나타나지만 군구별 불균형이 가속화될 전망”이라며 “이번 군구별 장래인구추계가 각종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통계결과에 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인천시 홈페이지(인천데이터포털→통계정보→통계간행물→장래인구추계)에서 확인할 수 있다.

the복지타임즈=이순호 기자  tnsgh217217@naver.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