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인천 최고 랜드마크가 될 뮤지엄파크, 국제설계공모 실시
  • the복지타임즈=권미영 기자
  • 승인 2022.09.01 09:45
  • 댓글 0

- 국내·외 우수 건축가 대상으로 10월 15일 까지 설계응모 등록 -
- 디지털트윈 시뮬레이션으로 스마트한 설계 도출 기대 -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8월31일 부터 ‘인천뮤지엄파크 조성사업’ 국제설계공모를 위해 나라장터에 입찰공고 했다고 밝혔다.

‘인천뮤지엄파크 조성사업’은 300만 인천 시민 및 지역 예술계의 숙원사업이다. 인천 미추홀구 학익동 573번지 일원에 사업비 2,014억 원을 투입해 연면적 4만 1,812m2 규모의 미술관, 박물관 및 예술공원 등 전국 최초의 복합문화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국제설계공모에는 국내·외 건축가 모두 참여할 수 있고, 외국 건축가는 국내 건축사사무소 개설자와 공동으로 참여가 가능하다. 참가등록은 공모전 홈페이지(https://www.incheon-museumpark.org)를 통해 10월15일 오후 5시까지 접수할 수 있고, 작품은 11월 30일 오후 5시까지 접수하면 된다. 

심사위원은 국내·외 총 7명으로 구성되며, 기술심사와 작품심사를 거쳐 12월 21일 당선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심사 결과 최종 당선자에게는 기본 및 실시 설계권이 부여되며, 최종 당선작 외 4개 작품에는 4천만 원에서 1천만 원까지 차등으로 총 1억 원의 보상금이 지급된다.

특히 이번 공모에서는 인천시에서 구축한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통해 사업부지 인근의 현재와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건물, 도로, 지형 등을 3차원으로 시각화해 설계자들에게 제공했다. 설계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예측하고 미래의 도시 모습과 잘 어우러지는 설계를 유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김경아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국내·외 우수한 건축가의 참여를 통해 인천뮤지엄파크 자체가 하나의 예술작품이 되고 인천을 대표할 수 있는 랜드마크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뮤지엄파크는 국제설계공모 당선자는 내년 1월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를 실시해 2024년 건축공사에 착수한 후 전시공사 및 개관준비 등을 거쳐 2027년 5월 개관할 예정이다.

the복지타임즈=권미영 기자  fh30071@naver.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