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인천북부교육지원청, 장애학생 가족에게 행복 전달

인천북부교육지원청 특수교육지원센터(교육장 전병식)는 장애학생 가정을 대상으로 ‘선물 같은 너’ 와 ‘허브 심기’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선물 같은 너’ 프로그램은 풍성한 꽃바구니를 장애학생 가정으로 배송하는 것으로 평소 가족이 함께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어려운 맞벌이 가정의 신청을 받아 총 74가정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허브 심기’ 프로그램은 장애학생 10가족을 대상으로 50여 일 동안 아이와 함께 공동 텃밭에서 키운 바질, 라벤더, 민트, 세이지 등 다양한 허브를 화분에 옮겨 심었다. 1가족당 화분 3개를 제공해 1개는 가정에서 키우고 2개는 장애 학생이 마음을 표현하는 카드를 적어 자신이 속한 통합학급과 특수학급에 전달했다.

한 학부모는 “주말이나 학교 끝나고 아이와 함께 물을 주면서 정성을 들여 키운 허브를 선생님과 같은 반 친구들이 함께 키울 수 있도록 교실에 선물한다는 것이 의미 있다. 더욱이 우리 아이가 선생님과 친구들과 나누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그 소중함을 배우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북부교육지원청 관계자는 “꽃바구니를 받은 가족, 따뜻한 마음이 담긴 허브 화분을 함께 키울 선생님 그리고 아이들 모두가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힘을 얻는 시간이었기를 바란다”고 했다.

장상옥 기자  jangbak007@gmail.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