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낙선 서영석 부천시장 후보 뇌출혈로 쓰러져 4일째 의식 불명 왜?과도한 선거 스트레스와 후유증.... 공천 불만 A모 시의원 후보 선관위 고발 시달림
서영석 부천시장 후보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부천순천향병원 전경

 6.1지방선거에서 낙선한 서영석 국민의힘 부천시장 후보가 지난 6일 뇌출혈로 쓰러져 두 차례 수술을 받았으나 아직까지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8일 선거캠프 관계자등에 따르면 서영석 후보는 지난 6일 외부에서 지인 2명과 대화를 나누던 중 머리가 아프다며 갑자기 쓰러져 119구급차로 순천향대학교부천병원으로 이송, 긴급 뇌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 입원중이다.

서영석 후보는 현재 말도 못하고 눈도 못 뜨고 있는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면회를 한 분들에 따르면 말을 걸면 손은 조금 움직이는 듯하다고 했다.  

서 후보는 야심차게 부천시장에 출마, 도의원 시의원 출신의 시장 후보로써 논리적인 말솜씨와 카리스마로 정치인으로 새로운 면모를 보여줘 호평을 받았었다.  

 부천의 한 시의원은 “건강하게 선거를 잘 치렀는데 너무나 마음 아픔 일이다. 당 차원에서 대책회의를 열 계획이다”고 밝혔다. 

서영석 후보가 돌연 쓰러진 원인은 정치인생 마지막이란 각오로 밤낮없이 8개월을 달려 온 과중한 스트레스, 낙선에 따른 후유증, 정신적 육체적 피로 등이 다양한 요인이 추정 될 수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선거에서 ‘나번’을 받은 국민의 힘 A모 시의원 후보가 공천에 불만을 품고 서영석 후보를 선거 막바지 유사선거사무소 설치 및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선관위에 고발 한 것도 악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A모 시의원 후보는 이같은 사실을 기자회견을 열어 폭로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A모 후보도 낙선했다.

이 과정에서 서 후보는 위원장으로 당내 정치 후배의 공천 불만에 대한 시달림과 과도한 정신적 압박을 받았음이 틀림없어 보인다. 

낙선 후 서영석 후보는 선관위의 조사를 앞두고 있었다. 이와 관련 대책회의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A모 시의원 후보는 서영석 후보외 캠프 관계자 1명, 재선의 시의원 1명도 함께 선관위에 고발했다. 

한편 A모 시의원 후보는 2년전 총선과 관련 서영석 국회의원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총선 당시 캠프 관계자 2명은 5백만원의 벌금을, 시도의원은 50만원 벌금을 받았었다.

장상옥 기자  jangbak007@gmail.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