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선거
부천시민단체, 각 정당 공천과정 유감 성명, 부적적 후보 발표 파장

6.1 지방선거 1주일을 앞두고 부천YMCA와 부천YWCA, 부천여성노동자회, 부천환경교육센터 등으로 구성된 부천시민연대회의는 지난 22일 각 정당의 공천기준과 원칙이 무엇인지 심각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며 부적격 후보 추가 발표 성명을 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지방선거는 시민의 대표인 선출직 공직자를 뽑는 중요한 계기이다. 하지만 후보자들의 공천과정에서부터 지역사회 의정평가가 높은 의원이 나번을 받고, 검증되지 않은 후보가 가번을 받는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각 정당에서 공천된 후보자들의 전과기록이 유례없이 많아 공천기준과 원칙이 무엇인지 심각한 우려가 제기된다"며"공천은 정당의 고유한 권한이라고 하나 공당으로서 시민들이 납득할만한 기준과 원칙을 제시해야 하는데 그런 부분을 찾아보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부천시민연대회의는 1차 부적격 후보로 부천가선거구에 출마한 국민의힘 최초은 후보(부천가선거구)를 선정했다. 시민연대회의는 " 최초은 후보는 당협위원회 사무국장의 자녀로'아빠 찬스'의 수혜자로 인식될 소지가 충분하다. 또 과거 활동 경력 등을 검증한 결과 선출직 공직을 수행하기에는 자격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최 후보 선거캠프 관계자는 "부천시민연대에서 어떤 기준으로 검증을 했는지 의문이다. '아빠 찬스'란 말이 어디서 나왔는지 궁금하다"고 반박했다.

부천시의회 가선거구는 현역시의원인 국민의힘 곽내경 후보가 당내 경선 없이 나번을 배정받아 지역 당원들이 경기도당에서 항의 시위를 하기도 했다.  
 

the복지타임즈  www.bokjibang.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