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선거
국민의힘 부천(정) 서영석 부천시장 예비후보 부천시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안) 결사 반대
  • the복지타임즈=장상옥기자
  • 승인 2022.04.19 19:00
  • 댓글 0

‘경기도 선거구 획정 위원회 안은 폐기되야’ 
‘이번 선거구 획정안은 부천시 유권자를 무시하는 일방적 처사’ 

서영석 부천시장 예비후보(부천정)

국민의힘 부천(정) 서영석 부천시장 예비후보는 19일 긴급성명을 통해 경기도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의 부천시 선거구 획정 초안에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고 했다. 

 그는 특히, “부천(정)의 ‘자’선거구와 ‘차’선거구 모두 1인씩 줄어드는 계획은 부천(정) 유권자 뿐만 아니라, 부천시 전체 유권자를 무시하는 일방적인 처사로 경기도 선거구획정위원회의(안)은 폐기되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지금까지 그 어느 선거에서도 선거구획정 시 기초의원의 수를 조정한 적은 없었다. 선거구를 인구 수에 따라 그 구획을 조정하는 것이 선거구 획정의 기본이다. 그런데 이번 (안)은 부천시의 구획을 조정하는 것이 아니라 기초의원의 수를 조정하고 있는 황당한 일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이런 사태가 발생된 근본적인 원인은 장덕천 시장이 무리하게 추진한 광역동의 또 다른 폐해이며, 지난 총선의 악몽이 다시 살아나는 듯하다. 광역동으로 인해 인구수에 따른 선거구를 쪼개서 구획을 조정할 수 없으니 기초의원의 수를 조정하는 꼼수를 쓰고 있는 것이다”라며, 장덕천 시장의 광역동 정책의 잘못을 실날히 비판했다.  

 또한, 서 예비후보는 “이것은 그동안 민주당이 줄기차게 외쳐온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인 다당제의 의회 구성을 위한 것이 아닌 이번 지방선거에서 부천시 민주당 기초의원을 많이 당선시키기 위한 꼼수로 밖에 볼 수 없다”며, “다시한번, 경기도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에 촉구한다. 다수당인 민주당은 부천시 선거구획정 초안을 당장 백지화하고 정상화해야 한다“고 강력히 규탄 했다. 
 

the복지타임즈=장상옥기자  jangbak007@gmail.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