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 의정
"미혼모 지원 사업, 이제는 국가·지자체에서 앞장서야"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복지사각지대 미혼모 관련 토론회 개최 
  • the복지타임즈=장상옥기자
  • 승인 2022.04.19 14:28
  • 댓글 0

 

그동안 민간에서 지원해 왔던 복지사각자대의 미혼모 지원 사업이 이제는 국가나 지방정부에서 앞장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인천광역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최근 ‘복지사각지대 미혼모 긴급구조지원 3년 성과와 과제 토론회’를 개최해 미혼모 지원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현 정부지원체제에서 소외된 위기 미혼모들의 임신·출산을 지원했던 ‘사단법인 여성인권 동감’과 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공동주최로 복지사각지대 미혼모의 제도적 지원 방안 모색을 위해 마련됐다.  

 발제는 (사)여성인권 동감 박미선 사무국장, 인권복지연구소 김지선 연구원,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김유휘 연구원 등이 맡았으며, 조선희 인천시의원 등 관계자 3명이 토론자로 나서 미혼모 지원제도의 현황과 한계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토론자로 나선 조선희 의원은 “복지사각지대 미혼모 긴급구조지원 사업을 3년 동안 추진해준 ‘여성인권 동감’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감사드린다”며 고마움을 전한 후 “복지사각지대 미혼모는 다중의 어려움에 처해있는 사람들이기에 적극적인 정책발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지원에서 소외된 미혼모를 3년간 지원했던 사업이 이대로 끝나서는 안된다”며 “참여예산제도와 인천시의 적극적 행정으로 지속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the복지타임즈=장상옥기자  sangok007@naver.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