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부천영상문화단지 복합개발, 제2부천발 대장동 될 수 있다"서영석 국민의힘 부천정 당협위원장-부천시민단체 “장덕천 부천시장은 주요 개발사업 차기 시정에 넘겨라”성명
  • the복지타임즈=장상옥기자
  • 승인 2021.11.20 14:09
  • 댓글 0

서영석 국민의힘 부천정 당협위원장은 19일 오전 10시 30분 부천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장덕천 부천시장은 부천시 주요 사업 최종 결정을 차기시정으로 넘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 위원장은“장덕천 부천시장은 임기가 7개월여 남은 시점에서 영상문화산업단지 개발, 대장 신도시 건설, 오정 군부대 일원 도시개발, 종합운동장 융·복합개발, 열병합 발전소 증설,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에 대한 최종 결정은 차기 시정으로 넘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영석(왼쪽) 국민의힘 부천정 당협위원장이 장덕천 부천시장에게 주요 사업 결정을 차기 시정에 넘길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특히 그는 성명을 통해“열병합 발전소의 노후시설 현대화 사업을 명분으로 내세운 대규모 용량증설 추진, 영상문화단지 및 오정 군부대 일원 도시개발사업 등에 대하여 투명하고 공익적인 사회적 합의를 확보한 후에 추진하여 함에도 민간사업자의 수익구조에 대한 면밀한 검토 없이 왜 일방적으로 조급하게 매듭지으려 하는지에 대한 분명한 해명”을 촉구했다.

또“부천시의 기간산업 및 개발 사업에 대한 공적수익과 시민편익이 동반해야 되는 지방자치 시대에서 시민의 목소리를 외면한 채 민간주도의 사익구조 사업에 부천시의 세밀하고 면밀한 검토 없는 행정이 동반된다면 미래의 부천은 낙후된 베드타운의 위성도시에서 영구히 벗어 날 수 없을 것”이라며 “부천은 더 이상 서울의 뒤치다꺼리를 하지 말아야 하며, 지속가능한 자족산업을 육성하여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영상문화산업단지 복합개발과 오정동 군부대 일원 도시개발사업은 제2의 부천 발 대장동이 될 수도 있다”면서“장덕천 부천 시장은 사업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사업초기의 협약사항과 추진경위 등에 대해서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서 위원장은“부천시의 미래 발전을 위한 방안으로 아파트 개발을 중단하고 지속가능하며 자족기능을 갖춘 첨단 산업단지를 활성화, 직접화 하여 지역경제 거점화를 실현해야한다”며 “이를 통해 부천시의 재정자립도를 높이고, 1기 신도시 재건축 및 리모델링의 활성화와 동시에 낙후된 원도심 재개발을 통한 부천의 미래 비젼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날 기자회견과 관련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어떻게 매번 선거 때 마다 모든 시 행정을 스톱하거나 제검도 또는 모든 사업을 중단해라는 소리가 나오는지. 이럴 경우 지금까지 투입된 비용과 행정력이 낭비된다는 점에서 비판의 목소리도 흘러나오고 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서영석 국민의힘 부천정 당협위원장을 비롯하여 부천시의회 윤병권 부의장, 이학환, 김환석, 구점자, 남미경 시의원, 부천초록시민회, 삼정동 번영회, 신흥동 통우회, 부천아이파크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부천대우․춘의 테크노파크 입주사, 오정 군부대 인근 주민대책위원회 등 부천시 시민사회주민 단체 등이 함께했다.

the복지타임즈=장상옥기자  jangbak007@gmail.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