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양윤서·임수정·김다영 추석장사씨름대회 여자부 장사 등극
22일 충남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1 추석장사씨름대회 여자부 개인전에서 우승한 김다영, 임수정, 양윤서가 장사 인증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양윤서(구례군청)와 임수정(영동군청), 김다영(구례군청)이 '위더스제약 2021 추석장사씨름대회'에서 나란히 꽃가마를 탔다.

양윤서는 22일 충남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매화장사(60㎏ 이하) 결정전(3전 2승제)에서 같은 팀 동료인 이연우를 2-1로 꺾었다.

밀어치기로 첫판을 내준 양윤서는 이어진 경기에서 안다리와 잡채기로 이연우를 제압하며 개인 통산 14번째 매화장사에 올랐다. 지난해에 이은 추석대회 2연패다.

국화급(70㎏ 이하) 결승에서는 임수정이 강지현(괴산군청)을 2-0으로 제압하고 개인 통산 20번째(국화장사 18회·무궁화장사 1회·여자천하장사 1회) 장사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2017년부터 추석대회 5연패에도 성공했다.


김다영은 무궁화급(80㎏ 이하) 결승에서 강력한 경쟁자인 이다현(거제시청)을 2-1로 누르고 생애 첫 장사에 등극했다.

이날 열린 여자부 단체전(팀 간 5전 3승제·개인 간 3전 2승제)에서는 안산시청이 구례군청을 3-1로 누르고 우승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