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 단체장 Today
박남춘 시장, 대규모 점포 등 찾아 코로나19 방역현장 점검 - 해오름공원·소래어시장 방역 현장 및 대형 마트 출입명부 도입시행 점검 -
  • the복지타임즈=장상옥기자
  • 승인 2021.07.30 09:37
  • 댓글 0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에 따라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시행조치 2주간 연장과 함께 7월 30일부터 대규모 점포의 출입명부 관리 의무화가 시행된 가운데, 인천시가 이에 대한 점검에 나섰다.

인천광역시는 7월 30일 박남춘 시장이 관내 다중이용시설과 대규모 점포를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방역지침 준수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앞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집단감염 발생 시 대규모 확산 우려가 큰 「유통산업발전법」상 3천㎡ 이상인 백화점, 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에 대해서도 30일부터 안심콜, QR코드 등 출입명부 관리도입 의무화를 확대 시행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인천시에는 해당 대규모 점포가 총 64개소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이날 해오름공원과 소래어시장을 차례로 둘러 방역현황을 청취하고 현장을 점검했다. 해오름공원은 지난 7월 16일부터 매주 금요일(22:00∼23:00) 인천시와 인천경찰청이 합동으로 야간 단속을 벌이고 있는 4개 공원 중 한 곳이다.

박남춘 시장은 “연일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의료진과 공직자 등 방역 관계자를 비롯해 현장에서 자율적으로 방역활동에 힘써 주시는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인천시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문객 안전관리 및 방역대책 강화로 코로나 4차 대유행을 막는데 앞장 서겠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어 대형마트인 홈플러스 구월점을 찾아 대규모 점포 출입명부 관리도입 의무화 시행에 따른 운영상황을 점검했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관계자들에게 “방역지침 강화로 이용에 다소 불편함과 번거로움이 있을 수도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의 방역지침 준수에 적극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코로나19 4차 대유행 저지를 위한 인천시의 노력은 계속되고 있다. 시는 지금까지 요양병원·학원·택시·유흥시설 등 고위험군에 대한 선제검사 및 접촉자 중심의 신속하고 광범위한 선별검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안정적 관리에 최선을 다해오고 있다.

특히, 최근 인천지역 확진자수가 1일 100명 내외를 기록함에 따라 생활치료센터와 임시 선별검사소 확충에 적극 나서는 한편, 인천경찰청과 합동으로 공원 내 심야 음주·취식현장을 단속하는 등 인천지역 특성에 맞는 코로나19 대응책을 마련해 적극 시행 중이다.

the복지타임즈=장상옥기자  jangbak007@gmail.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