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복지 어르신
인천시,‘운전면허 자진반납’어르신 3천명에 10만원 교통카드 3월 2일부터 만 70세 이상 어르신, 거주지 주민센터에 운전면허 반납 선착순
  • the복지타임즈=변철남 대기자
  • 승인 2021.02.28 21:34
  • 댓글 0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인천시내 만 70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하면 교통비로 활용할 수 있는 10만원이 충전된 선불 교통카드를 전년에 이어 올해에도 지급한다고 밝혔다. 

 교통카드 제공 대상은 2021년 3월 2일 이후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하여 면허가 실효된 인천에 거주하고 있는 만 70세 이상 어르신으로 최초 1회에 한해 1인당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최대 3천명의 어르신에게 제공한다. 다만, 고령운전자의 운전면허 자진반납을 유도하기 위한 사업으로 선착순으로 제공되며 3천명 초과시 사업이 종료 될 예정이다.

 ‘19년 7월부터 시행한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 사업‘이 올해부터는 「원스톱서비스」로 간소화 되었다. 당초 경찰서를 방문하여 면허증을 반납한 후 시에서 교통카드를 별도 지급하였던 절차를 올해부터는 거주지 주민센터 1회 방문을 통해 반납 신청부터 교통카드 수령까지 신청과정의 번거로움을 해소하였다. 

 이정두 시 교통국장은 “인천시 운전면허 소지자는 186만명이고,  70세 이상 고령 운전면허 소지자가  8만2천명에 달하고 있다”며  “고령운전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고령운전자가 유발시킨 교통사고가 사회적·경제적·인적 손실을 발생시키고 있어 이에 대한 방지대책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he복지타임즈=변철남 대기자  cnbyun365@gmail.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