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소래역사관‘근현대사 박물관 협력망 지원 사업’3년 연속 선정
  • the복지타임즈=장상옥기자
  • 승인 2021.02.18 13:19
  • 댓글 0

 인천시 남동구 소래역사관이 올해 근대현대사 박물관 협력망 학예 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로써 소래역사관은 지난 2019년과 2020년에 이어 3년 연속 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얻었다.

 18일 남동구도시관리공단에 따르면 근현대사 박물관 협력망은 전국 박물관들의 상호 협력으로 국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높이는 사업으로, 가입기관의 학예 역량 강화 및 각종 사업 운영을 지원한다.

 지난 2017년 협력망에 가입한 소래역사관은 2019년 소규모 기획 전시‘기록으로 만나는 소래의 옛 모습’을 개최한데 이어 지난해는 전시 관람 만족도 높이기 위한 ‘스탬프 투어형 관람 활동지’를 제작했다.

 올해 선정된 사업은 ‘가상현실(VR) 상설전시 관람’으로, 소래역사관의 상설전시를 가상현실(VR) 영상으로 제작해 시간, 장소 제약 없이 온라인을 통해 소래의 옛 모습을 만나볼 수 있게 된다. 

 소래역사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 관람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이번 사업을 구상했다. 누구나 안전하고 즐겁게 소래의 역사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소래역사관은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주기적인 방역소독 실시와 함께 관람인원 제한 및 마스크 착용, 출입 명부 작성 등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해 운영하고 있다. (운영시간:10시-18시, 입장마감:17시, 매주 월요일 휴관)

the복지타임즈=장상옥기자  jangbak007@gmail.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