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복지
시민의 삶 돌보는‘인천시 사회서비스원’개원복지정책연구·국공립시설 운영·민간기관 지원 등 수행
  • the복지타임즈=이강재 기자
  • 승인 2020.12.21 09:04
  • 댓글 0


‘좋은 돌봄·긴급 돌봄 확대, 종사자 처우 개선’기대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인천시 사회서비스원’이 21일 오전 11시 시장 접견실에서 약식으로 개원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당초, 온·오프라인 양방향으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관련 수도권 방역 강화 조치로 간소하게 진행했다.

시는 현재의 인천복지재단 연구 기능을 확대하고 사회서비스원의 현장지원 기능을 추가하는 등 인천복지재단 확대개편을 통한 인천시 사회서비스원 설립으로, 지역의 다양한 복지수요에 부응하고 내실 있는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인천형 사회서비스원’을 추진할 방침이다.

 인천시 사회서비스원은 내년부터 ▲어린이집, 장애인 복지시설 등 총 10여개소의 국·공립 시설을 운영하고 ▲종합재가센터 2개소(부평, 강화)를 설치해 노인, 장애인에 대한 각종 방문서비스를 제공 할 예정이며 ▲도시와 농어촌이 복합된 인천지역의 특성을 반영 지역 여건에 적합하고 특화된 사회서비스 지원 정책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사회서비스원을 통해 사회서비스를 직접 제공하고 종사자를 직접 채용해 사회서비스의 공공성과 투명성을 높이고 ▲민간기관에 시설점검과 서비스 품질개선 등을 지원해 민·관이 상생하며 지역사회 내 선도적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시민에게 양질의 사회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박남춘 시장은“시민의 격려와 기대로 탄생한 인천시 사회서비스원이 ‘인천형 복지의 핵심 플랫폼’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공공이 책임지는‘좋은 돌봄’이 확대되고, 위기 상황 시 긴급돌봄지원 등을 통해 더욱 강화된 사회안전망 구축과 사회복지 현장의 목소리를 보다 생생하게 반영하여 시민들이 더 행복해지는 복지정책을 실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사회서비스원은 보건복지부 추진 사업으로 전국 17개 광역시·도에 설치하며 인천은 9번째로 문을 열었다. 

 사회서비스의 공공성 강화 및 종사자 처우개선을 최우선 목적으로 운영하게 되며, 지방정부가 각 지역의 특성을 고려하여 자율성과 책임성을 갖고 운영하게 된다.

the복지타임즈=이강재 기자  kang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