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이슈
서구에 평화의 소녀상 주민동의 없이 설치 추진 물의맛고을 길 상업지역에 설치에 지역상인회 결사반대


인천서구 관내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두고 인근주민과 상인들의 극심한 반대로 인하여 무산 될 처지에 놓여 건립에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인천서구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서구청인근 유흥식당가(상업지역)에 평화의소녀상을 설치 하겠다는 포스터를 제작해 마실거리 상인회에 참여동의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맛고을 길 상인회와 지역주민들은 "위원회가 아무런 설명이나 동의도 구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유흥음식점거리에 건립을 추진하는 것은 소녀상 취지와 장소도 맞지않고 특히 야간에 취객들도 많고 관리도 어려운 이 곳에 설치하겠다는 의도를 모르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또“주민이나 상인회 대부분이 소녀상 건립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취지에 맞는 장소에 설치해야하고 지역주민들에게 합당한 설명과 동의가 우선 돼야하는 것이 아니냐는 생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위원회 관계자는“당초 청라호수공원에 설치한다는 소녀상건립 포스터가 설치장소 5곳 중 최종 결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잘못제작 된 상태로외부로 전달 된 것이라며 이번 포스터는 자체적으로 마실거리로 결정한 사항으로 지역주민이나 상인회 등에 동의나 설명의 자리는 없었다”고 말했다.

맛고을 길 상인회는 소녀상 건립과 관련해 긴급회의를 열고 상인들의 의견에 따라 ‘소녀상 건립을 결사 반대하는 현수막을 제작해 게시 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구 관계자는“소녀상 건립과 관련해 위원회 관계자들이 방문한 자리에서 주민들의 동의가 중요하고 설치장소도 취지에 맞게 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말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소녀상 건립위원회는  인천지역 27개 사회민간단체 등과 함께 창립식을 열고 모금을 시작했다.

그후  청라호수공원에 건립을 추진했으나 청라주민들의 심한반대로 무산 된 것으로 알려졌다.

 

the복지타임즈  jangbak007@gmail.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