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TV TV
"안희정 지사가 성폭행" 비서의 증언

안희정 충남지사의 현 정무비서인 김지은씨가 안지사로부터 수시로 성폭행 당했다고 육성 증언을 해 충격을 주고 있다.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는 5일 저녁 JTBC 뉴스룸에 출연 지난해 6월부터 일한 8개월동안 안지사가 수차례 자신을 성폭행을 했다고 밝혔다.

김비서는 안지사가 ME TOO운동이 한창이던 지난 2월 25일에도 성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비서는 “안지사에 의한 또 다른 피해자도 있다”고 밝히며 국민들에게 “저의 안전을 지켜달라”고 호소 했다.
 

김지은비서가 안희정 지사와 주고 받은 문자. 출처=JTBC

안희정 지사가  "합의한 관계로 강압이 없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지사님은 니 의견을 말하지 마라. 너는 비춰주는 거울이다. 그림자처럼 살라”고 요구해 “수행비서로서 아무것도 거절 할 수가 었었다, 그래서 내가 원해서 했던 관계는 아니다”고 권력의 강압적 힘을 강조했다. 김 비서는  안 지사가 수행비서로 직접 채용한 인물로 알려졌다.

 한편 정의당은 "매우 전형적이고 추악한 권력형 성범죄"라고 강도 높은 논평을 냈다.

 

THE 복지타임즈  www.bokjibang.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 복지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