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
104세 할머니, 코로나 투병 67일만에 기적적 완치 퇴원경북 경산 최상분 할머니 "기도하는 믿음과 낙천적 성격 병마 이긴 근원"
67일간 입원했던 의료진의 환송을 받으며 포항의료원을 나서고 있는 최상분 할머니.

104세까지 장수하기도 어려운데 코로나19를 극복한 할머니.  신인류의 모델로 불러도 될 듯하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최고령인 경산에 사는 최상분 할머니(주민등록상 1915년 10월)가 15일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지난 3월10일 확진돼 감염병 전담병원인 경북 포항시 북구 경북도립 포항의료원에 입원한 지 67일만이다.

최 할머니는 “이 전염병이 걸린 사람들이 다 낫게 해 달라고 기도했다“며 ”투병과정에서 종교적 믿음이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낮 12시 퇴원 절차를 끝내고 휠체어를 탄 채 의료원 내 음압격리병동 1층 문을 나서는 최 할머니에게 의료원 직원들은 병동 입구에 ‘건강하십시오’라고 쓴 현수막을 내걸고 꽃다발을 건네며 기적적인 퇴원을 축하했다.

최 할머니는 치료를 받는 순간에도 의료진에게 꽃처럼 환하게 웃는 얼굴이어서 ‘꽃님이 할머니’라고 불렸다.

함인석 포항의료원장은 “최고령 확진자의 완치 소식이 아직 코로나19와 싸우는 고령의 환자들에게 희망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기수 포항의료원 내과전문의는 “환자가 워낙 고령이고 거동이 불편해 낙상과 세끼 식사를 챙기는데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했고, 김은숙 포항의료원 간호부장은 “대소변을 받아낼 때도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였다”고 그간의 치료 과정을 설명했다.

최 할머니는 이날 퇴원 후 원래 있던 경북 경상시 서린 요양원으로 돌아 갔다. 자식으로 아들 셋을 뒀지만 모두 나이가 많아 노환이어서 지난 2012년부터 이곳에서 생활했다.

이날 손녀 등 가족들은 포항의료원의 연락을 받고 요양원 앞에서 기다렸다 최할머니를 맞았다.

할머니의 맏손자 석 모씨는 “많은 고생을 한 할머니의 신종 코로나 확진에 온 가족이 걱정했는데 완치돼 너무나 기쁘다”며 “의료진의 노고와 헌신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최씨 할머니는 주민등록상 104세, 실제 나이는 106세로 천수를 누리고 있다.

최 할머니는 일제 강점기 사할린으로 돈을 벌러 떠난 남편이 해방 후 돌아오지 못하자 홀로 아들 셋을 키우는 등 이 나라 현대사 굴곡만큼이나 힘겨웠다.

 1913년생으로 대한제국이 일본에 강제 병탄(한일합방) 된 직후 경상북도 경산시 자인면 계림리에서 태어났다. 일제 강점기, 해방, 6.25전쟁, 이농, 도시화, 산업화, 민주화 금융위기 등 세계가 주목한 한국의 사건을 몸소 체험한 역사의 증인이기도하다.

경산 요양원 한 간호조무사에 따르면 할머니는 좋아하는 성경 구절을 읽어드리는 게 최고의 간호라고 말한다.

다윗이 쓴 것으로 알려진 구약 성경 시편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나로 하여금 푸른 초장에 눕게 하시며 잔잔한 물가로 잔잔한 물가로 인도하시도다......”를 좋아 하신다고.

최 할머니는 부족함이 없다는 낙관과 믿음이 인생의 고독도, 고통도, 병마도 싸워 이긴 근원이었다. 늙으나 젊으나 병드나 건강하나 부족함이 없으니 애태우는 것도 스트레스는 더 더욱 없을 것 같다.

 

 

 

 

THE 복지타임즈  jangbak007@gmail.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