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선거
차명진 "우파를 위해 장외정치나 24시간 편의점 운영 둘 중 선택"21대 총선 선거 캠프 해단식서 거취 표명..."미래통합당 탈당,어떤 지역서도 출마 안해"
  • THE 복지타임즈 = 장상옥 기자
  • 승인 2020.04.25 08:56
  • 댓글 0

차명진 21대 총선 미래통합당 부천병 후보 선거캠프 해단식이 24일 오후 5시 역곡남부역 선거사무소에서 열렸다.

이날 해단식에는 이상열 부천시의회 부의장, 윤병권·김환석·남미경 부천시의원, 서원호 전 부천시의원 을 비롯 선거 관계자, 지역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내리 3연패를 한 차명진 후보는 이날 앞으로 거취에 관해 “장외 정치를 통해 자유우파를 위해 한몸을 던질지, 소도시에 내려가 아내와 24시간 편의점을 할지 고민 중이다”고 밝혔다.

차 후보는 “하느님이 저보고 무엇을 하라고 할지 아직 응답을 못들었다. 둘 중 하나를 선택하겠다. 다른 어떤 지역에서도 출마는 하지 않겠다”고 털어 놨다.

이어 “여러분의 헌신적인 도움에도 불구하고 소사지역의 후계자가 윤곽이 안 잡혀 있는 상태에서 출마를 포기한 것이 가장 마음 아프다”며 “이 지역을 재건 할 좋은 조건을 만들어 놓고 가는 것이 마지막 소임이다”고 말했다.

차 후보는 “김문수 전 지사 대통령 만들려는 일념으로 20년 동안 정치를 해왔다. 그동안 내가 잘되기 위해 정치를 한 자기개념이 없었다. 그래서 용감했던 것 같다“고 회고했다.

또 “제가 60인데 사회생활을 제대로 할 수 있는 기간이 15년(75세) 남아 있다. 앞으로 스스로 만족스러운 삶이 무엇일까 생각 하면서 살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차후보측은 이날 ‘세월호 000’ 발언으로 미래통합당 윤리위에서 탈당권유를 받아 선거후 탈당계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10일내 탈당을 안하면 자동제명처리 된다. 제명이 되면 5년낸 복당을 할 수 없다.

따라서 차후보는 정상적으로 탈당처리가 돼 행정적으로는 내일이라도 복당을 신청 할 수 있는 지위에 있다.

후원금을 아껴 천안함 재단에 3000만원을 기부하겠다는 약속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후원금은 남으면 국고로 환수되거나 그에 준하는 사회복지시설등에 기부 할수 있다.

면밀히 검토한 결과 천안함 재단은 사회복지법인이 아니어서 기부를 할수 없게 됐다고 한다.

차 후보의 사모님이 사비를 들여서 일정금액을 천안함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차 후보는 4년전에는 후원금 2500만원을 중앙당에 기부 한바 있다. 이번에는 탈당을 해서 중앙당에 기부할 자격이 상실 됨에 따라 남은 후원금을 사회복지시설에 기부 하게 된다.

홍경의 선거본부장은 “최종 후원금 산정을 거쳐 남은 금액 전부를 사회복지시설에 기부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러한 내용을 발표 한 홍 본부장은 “차후보는 형님 같은 분이다. 잘 모시겠다“며  끝내 울먹였다.

 

THE 복지타임즈 = 장상옥 기자  jangbak007@naver.com

<저작권자 © THE 복지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HOT 포토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복지Eye-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